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침에  아이 등교길 배웅을 나왔는데.. 화단앞에서 야옹거리고 있는 집없는 고양이를 만났는데..
평소에 대문옆에 냥이들 먹이를 놔두어서 그런지..그렇게 많이 경계를 하지않고 쳐다보았다.


 


흠.. 웬지 배가 고파 우는것만 같은 느낌이..ㅎㅎ

들어가 생선캔을 조금 덜어가지고 나와 앞으로 앞으로.. 가까이 오도록 유인(?)을 하였는데..
어느세 맛짱이 서있는 계단까지올라오고 있었다..

아웅,, 어쩐다 ...^^;
가까이 와도 걱정,,,ㅋ
아이는 학교가는 것을 조금 늦추고 들어가 카메라를 엄마에게 건네주고는 학교를 갔다.


 


경계를 하고 있어 바닥에 먹이를 주니.. 잘 먹는다..
한참을 먹은은후에는 손으로 주어 보았는데...


 


잘 받아 먹었다.. 다 먹고는 .. 모자랐는지..더 달라고 야옹거린다.


 


생선캔을 통채로 주니.. 멀굴을 파 묻고 열심히 먹는다.

다 먹고는 만족을 했는지.. 뒷마무리까지 완벽하게 ...


 


냥이의 몸에 슬쩍 손을 대어 보았다..
처음에는 움찔하더니.. 이내 적응을...

몇년동안 계속 먹이를 주었지만.. 이렇게 가까이 오기에는 처음이다.
놓둔 먹이만 먹고 사라라지기가 바뻤는데...

사실 먹이는 울집 남자가 준다.
생선뼈나 냥이들이 먹을만한 것은 대문옆에 그릇을 나두고 놓아둔다.
담날 보면 .. 빈그릇만 남아잇다.
먹이를 먹는 냥이들은 3~4마리.. 먹이를 주어서 그런지.. 랑이에게는 경계심을 좀 늦춘다.
ㅎㅎ 반면 맛짱이나 아이들을 보면 쌩~!!


 


오늘처럼 가까이 다가 온 것은 처음이다.
냥이를 살짝 쓰다듬으니.. 가르릉가르릉거리며 좋아한다.
배부르고,편했는지.. 계단에 자리 잡고 앉앗다가.. 다른 인기척에 이내 사라졌다.

그런데.. 참으로 걱정이다.
이렇게 가까이 온 냥이들을 어찌해야 할지.???


길냥이들을 잡으면(들어오면 ?) 어찌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잘 아시는 분은 조언의 댓글을 부탁드려요~^^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다 보신후에는 격려의 추천과 히트클릭을 부탁드려요~!!
댓글까지 써 주시면 글을 올리는데 힘이 되는 에너지 충전 만땅입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요리하세요


스크랩 하실분은 ---------------> 길냥이를 어떻해 해야 하나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gs-tour.co.kr BlogIcon 가가멜  수정/삭제  댓글쓰기

    혼자 시골에서 자취할때...
    시장에서 5천원주고 새끼고양이 한마리 사서 키웠는데...
    그놈이 언젠가....
    어미만한 아줌마 고양이를 꼬셔서(?) 우리집에 데리고 왔더라구요^^
    방문을 열고 들어가니...아니..이놈들이 이불 개어놓은데..두마리가 들어가서 잠을자고 있더라구요^^
    제 인기척에 놀라서 큰 고양이가 달아나려하니..
    새끼고양이놈이...머라고하는지...야옹~야옹..몇번하니 큰고양이가 달아나지 않고 제 눈치만 보고 그냥 있던데..
    제가 한 이틀..밥주고 하니..나중에는 집고양이인양 제게 달라 붙기도 하더라구요^^
    야생 들고양이는 사람 손을 타지 않는다는데...자기들에게 호의적이고 애꼬지하지 않을 사람이란걸 알면..
    이내 다가와서 친하게 지내더라고요^^ 하지만 어느날 둘다 도망가고 없더라구요 ㅠㅠ
    이웃집 아저씨 말씀이...동내꼬마녀석들이 우리 새끼고양이잡아서 입에다가 라이터 가스주입하고난 뒤 불붙여서 새끼고양이 놀라고...털 끄슬리고....그래서 큰고양이가 새끼고양이 데리고 도망갔다고....
    나쁜놈들....그후로 간혹 얼굴이 일그러진 새끼고양이 놈이 우리집앞에 나타나서는 절보고 ...슬피 울다가(?) 내가 다가가면 도망가고...몇번을 그러더니..내가 이사가게 되면서 못봤는데...
    지금도 그 생각하면...가슴이 아립니다....잘 살다 죽었겠죠? 한 20년 된 이야긴데....

    2007.10.18 18:21
  3. 자고일어나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는 영물입니다..함부로 대해선 안되죠.
    그리고 독립심이 엄청나게 강하죠..밥줄때만 먹이를 밖에 내놓으세요. 그러다가 다 자라면 혼자 사라집니다....훨훨..

    2007.10.18 19:40
  4. Favicon of http://dory.kr BlogIcon 버섯돌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고양이 넘 귀여워요^^

    2007.10.18 20:34
  5. Favicon of http://www.dalyong.com BlogIcon 달룡..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가 배가 너무 고팠나보네요..귀엽습니다..
    고양이를 그냥 좋은 주인 분을 만날 수 있도록 광고를 내시는 것은 어떨까요 ?

    2007.10.18 20:47
  6. 냥이조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고양이 자체에 정을 들이지 마세요.
    단지 생명에 정을 들이셨던 그마음만 잃지 않으시면 됩니다.

    그냥 길가다 마주치면 인사정도하는 친구... 아이들에게 그 이상으로 생각하게 하지 마세요^^.

    저녀석들은 워낙 사람을 싫어하던 존재잖아요... 길개라면 금방 친해지는데, 길고양이는 정말 소심해서 잘 지내는것 같다가도 휙 떠나버린다던가, 말도 안듣고요..ㅡ_ㅡ.. 정들지 말고 그냥 인사나 하는 사이로 지내셔야할듯

    2007.10.18 21:32
  7. 목동의노래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말에 "제 발로 들어오는 짐승은 내치지 않는 법"이라고 했습니다.
    아무리 미물일지어도 아무곳에다 삶의 터전을 정하지 않습니다. 제 살곳은 구별 할 줄 알죠.

    글쓴이님 가족의 따뜻한 배려가 야생동물이나 마찬가지인 고양이의 경계심을 풀어주었네요.
    일부러 집안에 가두어 키우기보다는 지금처럼 먹을것을 내어주는 것이 오히려 '자연스러운 보살핌'일것 같습니다.

    2007.10.18 21:52
  8.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진짜 정말로 애완동물 하나 키우고 싶다. 개나 고양이 한마리 키우고 싶어 미치겠다. 개가 좋긴 한데 고양이라도 한 마리 있으면 얼마나 잼있을까? 가끔가다 한 대 머리 줘어박기도 하구, 목에다가 고무줄 칭칭 감아갖고 밖에 산책하러 끌고 댕기고 하면 잼있을텐데......

    괭이 세끼들 아무리 잘해줘봤짜 장난치 치고 주인 고마운줄도 모르고 자고로 괭이들은 필요없고 개를 키워야 한다. 개가 괭이 보다 낫다.

    기회가 된다면 꼭 개를 한 마리 키워보고 싶다. 그 중국 개라는 눈 땡그러니 못생긴 개 말고 정말 잘생긴 개를 한마리 키워보고 싶다. 슈나우더라고 하던가 그 놈은 너무 성깔있게 생겨서 부담스럽고 귀여운 개가 있긴 있던데 비쌀 것 같다. ........

    아, 개는 혼자서 키우면 안된다고 하던데.... 더군다나 공동주택에서 살면 키우기 힘들텐데... 나두 단독주택에서 살고 싶다. 어릴 때는 고지대였지만 앞마당 까지 있고 앞으로 한 눈에 보이는 경관 좋은 단독주택에서 살았었는데 지금은 너무나도 삭막한 아파트, 빌라 등지만 전전해서인지 인간성이 말살됐다.

    그래서 그런지 저런 괭이들 보면 가끔씩 아무도 안보면 발로 뻥 차서 죽여버리고 싶은 맘도 든다. 미국에서 공수받은 칼로 쑤셔버릴까? 길괭이하나 죽는다고 누가 신경쓸까? 에이 그러진 말아야지.

    우리나라는 선진국이 되가는게 아니라 후진국이 되가고 있다. 분명히. 옛날이 훨씬 더 살기 좋았다.

    2007.10.18 22:58
  9. 감동적...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에 들여놓고 기르세요...다른놈들과 다르게 저녀석은 사람을 그리 심하게 경계하지는 않는듯..

    단. 잡을때는 장미 다룰때 끼는 두꺼운 세무장갑 같은걸 끼고 잡아야 될듯...놀라면 발톱이..ㅎ

    집에 들여놓고 처음부터 무리하게 접근하지 않는다면 차츰 님의 착한 마음을 알아줄듯....^^

    아름답네요...자녀분이 안정적인 정서를 가질듯....^^

    2007.10.18 23:17
  10. zz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기를 보니 6개월 정도된거 같네요. 삼색이라 암컷일 확율이 99%. 6개월 정도되면 이미 길냥이 생활에 적응이 되어 있어서 집에서는 애완용으로 기르기는 무리입니다. 기회만 되면 밖으로 도망가려고 할겁니다. 가끔씩 찾아와 챙겨주는 밥 먹고 편하게 쉬었다 가는 모습에 만족하는게 좋겠네요. 길냥이랑 친해지기가 어려운데 만지도록 허락한거 보니 고양이가 마음을 열었네요ㅋㅋ인연이라 생각하고 집으로 찾아올때 까지는 잘 챙겨줘보세요. 동물을 대하는 부모님의 모습을 보여주면 아이 한테 좋은 공부가 될거에요. 사료를 챙겨주면 좋겠지만 꼭 사료를 챙겨줄 필요는 없답니다. 집에서 먹다남은 음식물 주세요. 단, 초콜렛이나 닭뼈는 절대로 주면 안됩니다!! 초콜렛 먹으면 죽을수도 있으니 절때로 주면 안되요. 냥이는 음식물을 대충 씹어서 삼키기 때문에 닭뼈먹 으면 목에 걸려서 죽어요.

    2007.10.18 23:42
  11. 옴멜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나가는 경우는 대부분 불임수술을 하지 않아
    발정기때 짝을 찾아나가는 겁니다...양이를 집에다 들이신다면 불임수술을 꼭 시키세요
    가출뿐만 아니라 위생,냥이소음도 예방되죠..남편분과 잘 상의하셔서 판단하세요

    2007.10.19 03:36
  12. 7halo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 나왔던 '기생충제국'이란 책에서 생물에 기생하는 세균,바이러스,곰팡이,단세포동물 또는 흔히말하는 기생충들은 흔히볼수 있는 개,고양이,비둘기등의 조류등을 숙주로 살아갑니다.
    처음부터 집에서 낳아 기르신게 아니라면 사람과 한공간에서 같이 사는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되네요.
    관련된 책들을 보면 개,고양이 보단 비둘기(서울의경우)등의 조류 배설물이 더 위생에 좋지 않지만...
    위 분들중의 찾아올때 먹을것과 물정도를 주는것이 서로(사람과고양이)를 위해 가장적절한 것 같네요.^^

    2007.10.19 09:01
  13. 랄랄라  수정/삭제  댓글쓰기

    밥이라도 주세요. 고마워 할 거예요. 우리나라 사람들은 고양이만 보면 요물취급을 하는데 정말 불쌍한 아이들이에요. 간혹 뚱뚱한 아이들 있죠? 그게 다 음식잔반을 먹고 속이 썩어 문드러질대로 문드러져 내부 장기가 부어서 그런 거지 살이 찐 게 아니랍니다. ㅠㅠ 고양이 사료 한 포 사셔서 사람 안다니는 시간에 주세요. 고양이 밥그릇을 보면 치워버리는 못된 인간들이 있거든요. 추운 겨울에 밥이라도 먹게 해주시면 고양이가 보은을 할 거예요. 길고양이들은 사람을 무척 경계하는데 님께는 다가오기도 한다니 놀랍네요. 님을 믿는 거예요. 형편이 되시면 불임수술을 해주시면 좋겠지만 어려우시다면 사료라도 주세요. 개사료는 고양이에게 안좋으니 고양이 사료를 주세요. 고맙습니다.

    2007.10.19 09:33
  14. sun~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을 잘 따르는 고양이인가보네요~ 작년에 밥주던 한 고양이는 사람 손바닥을 핥아주기도 하더라구요^^ 일단 집안에서만 키우기 시작한다면 고양이들의 경우에 자기영역이라고 인식하는 공간이 다시 설정되기 때문에 그다지 밖으로는 나갈 필요를 안 느낀다고 하던데요. 그대신 고양이가 답답할까봐 사람이 자꾸 산책을 데리고 나가면 자기가 인식하는 영역이 점점 넓게 설정되어서 바깥출입을 많이 하려고 한대요.(동네 순찰이라고할까..) 그리고 적당한 시기에 불임수술을 받으면 갑자기 생식본능때문에 사라지는 경우도 별로 없다고 합니다^-^ 동물병원에 가시면 간단하게 불임수술을 받을 수 있어요. 고양이를 위해서도 장기적으로 좋은 수술이라고 생각해요^^ 날도 추워지는데 이김에 집고양이되면 좋겠지요~~

    2007.10.19 16:22
  15. 조심하세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수정/삭제  댓글쓰기

    길 냥이들은 야생성이 강해서 혼자 스스로 먹이를 해결하지요. 하지만 사람이 맛있고 영양가 높은 먹이를 몇번 주면 스스로 사냥을 하지 않아도 먹을것을 주는 사람이 있어서 야생성을 잃습니다. 그러다가 먹이를 주던 사람이 먹이주는 것을 중단하게되면 길냥이들은 더이상 사냥하지 않고 굶어 죽는데요. 끝까지 책임질 수 없다면 처음부터 길들이지 마세요... 특히 어린 새끼들에게 먹이를 주다 마는 것은 처음부터 못본체 하느니만 못합니다. 스스로 샤낭을 해야 겠다는 생각을 하지 못하게 되거든요... 어린 새끼냥이는 먹이를 주지 않는 사람을 원망하며 죽어갈 겁니다.

    2007.10.19 16:35
  16. 냥이좋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요즘 비슷한 경험을.. ^^ 울칩은 아파트지만 1층이어서 배란다 쪽 화단을 앞마당처럼 쓰고있어요, 언제부턴가 그 곳에 냥이 한 마리가 야옹거리며 그 똘망한 눈으로 저를 쳐다보곤 합니다. 그럴 때마다 냉장고에 있는 멸치며 햄 치킨남은 것 등 을 주곤합니다. 그러면 맛있게 먹고 가서 놀다 배고프면 또 오곤 합니다.
    제 생각엔 냥이는 자유를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춥고 배고파도 집안에서 사람손에 익숙해 짐을 싫어하는 것 같습니다. 한 가지 걱정은 이 냥이 녀석이 암놈인 것 같습니다. 전 부터 덩치가 좀 큰 인상이 별로 좋아 보이지 않은 놈과 함께 다니고 있는데.. 뭐 애인 사귀는 것 까지는 좋지만 새끼를 가진다면 이 상막한 아파트 단지에서 어떻게 새끼를 낳아서 키울까 걱정이 됩니다. 날씨도 점점 추워지는데... 야생성을 지켜주지 못한 나 같은 사람때문에 새끼까지 굶어죽이면 어떻하나 걱정이 됩니다.

    2007.10.19 16:57
  17. 으컁컁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저같은 경우는 걍 가끔 먹이만 챙겨줘요
    집에 델꾸와서 감당못할거 걍 야생에서 자유로이
    편한대로 사는게... 한번 길냥이 자꾸쫓아오길래 내버려뒀더니
    아파트 현관을지나 엘레베이터도 타고 울집 현관문앞까지 따라와가지고..
    에라 모르겠다 7개월정도 되보이는데 키워볼까 생각에
    목욕시킬려고했더만 죨라 발광을하는거예요-.- 무서워서.....
    장갑을 꼈었는데 길냥이 손톱으로 장갑 엄지부분을 잘라버려가지고
    대충 씻기고 다시 밖으로 보냈어요-.,- 역시 야생냥이라...............
    와 전 그후로 길냥이보면 걍 가서 울고양이 밥이랑 간식쬐금 챙겨서
    갖다주고만 옵니다 따라와도 졸라 달려서 집으로 토껴요.

    2007.10.19 17:12
  18. 흑흑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가멜님 글 너무 슬프다. 그 나쁜녀석들은 벌써 30정도가 됐겠네요ㅠㅠㅠㅠ 동물이든 사람이든 다 괴롭히지 않았으면 좋겠는데...

    2007.10.21 14:14
  19. 비비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와 동거하는 고양이 한마리도 길에서 저를 따라 와서 같이 살게 되었죠. 벌써 6년 되어써요.
    기를 형편이 아니라 생각했는데, 얘가 다른 사람은 따르지 않고 저만 좋아해서 다른 곳으로 입양을 못보내고
    결국 같이 살게 되었네요. =^.^=

    모든 분들, 개나 고양이를 집에 데려오시면 가족으로--건강할 때나 아플 때나, 이승을 떠날 때까지-- 생각하고 길러주심 정말 고맙겠어요.

    2007.11.21 23:33
  20. 언양댁  수정/삭제  댓글쓰기

    2년전우리마당에고양이가울길래나가보니조그만새끼냥이였어요~불쌍해서캔에햄까지썰어서놔두니담날까지안가고계속있더라구요~그녀석이온일주일뒤또다른길냥이가.~지금은아침7시저녁5시.두차례어김없이찾아와서밥달라고아우성이네요~.그덕? 에우리엄마불쌍하다며생선얻으러시장에매
    일가시고~~우리도멍멍이를키워동물들꽤좋아하거든요~~암튼이집떠날때까지줘야할듯~~길냥이들이넘귀여워요~~


    우ㅗ~~

    2012.04.20 20:44
  21. Favicon of http://www.cheaperbootsus.com BlogIcon uggs for cheap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 나에게 많은 도움이
    http://www.cheaperbootsus.com

    2012.11.28 14:44

BLOG main image
♬맛짱의 즐거운 요리시간♬
본 블로그(matzzang.net)에 있는 모든 사진은 맛짱에게 저작권이 있는 사진입니다. 저작자의 허락을 받지 않은 무단사용을 금지합니다. 문의: rainbow_21@hanmail.net
by 맛짱

공지사항

카테고리

즐거운 요리시간 (1990)
매일매일도시락 (56)
맛짱요리모음집 (24)
맛짱 이야기 (50)
즐거운 요리 (363)
행복한 요리 (348)
살림 이야기 (64)
멋있는 요리 (18)
맛있는 요리 (262)
폼나는 요리 (374)
체험단 & 리뷰 (245)
다이어트음식 (12)
사는 이야기 (152)

달력

«   2020/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11-26 11:05

♬맛짱의 즐거운 요리시간♬

맛짱'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맛짱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NM Media
맛짱'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